Home > 주류관련상식> 우리나라의 술  
 
 
 약주의 역사
   
  약주의 유래

문헌에 의하면, 우리나라에서는 농사를 시작했을 때부터 술을 빚어 마셨으며 모든 행사에서 술을 애용했음을 알 수 있다.

또 「위지(魏志)」 ‘고구려전’에 고구려 선장양(善藏釀)이라는 구절이 있는 것으로 보아 술을 비롯한 발효제품이 만들어졌음을 알 수 있고 당나라 풍류객들 간에는 신라주(新羅酒)가 알려져 있었다고 한다. 이 발효의 바탕은 누룩이었고 누룩으로 술을 빚는 방법은 일본에도 전해져 일본 술의 발달을 자극하기도 했다.

중국의 유명한 시인 이상은(李商隱) 같은 사람도 신라주를 찬양하는 시를 읊었다고 하니 이미 삼국시대에 곡식을 가지고 만든 곡주에도 막걸리가 아닌 약주류가 있었던 것 같다.

일본의 「고사기(古史記)」에는 응신천황(應神天皇 : 서기 270- 312년) 때 백제의 인번(仁番)이 새로운 방법으로 미주(美酒)를 빚었기에 그를 주신(酒神)으로 모셨다는 기록이 나온다. 또 우리나라 사람 증보리(贈保利) 형제를 새 술의 창시자로 기록하고 있는데 이 새로운 방법이 곧 누룩을 이용한 양조법이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일본인들이 자기들의 술이라고 자랑하는 청주의 뿌리는 실은 우리나라의 약주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