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주류관련상식> 술마시는 예절  
 
  주도란?
술을 마실 때의 예의를 가르쳐 주도 혹은 주례(酒禮)라고 한다.

어른을 모시고 술을 마시는 예법에 대해 [소학(小學)]에는 다음과 같은 설명이 보인다.
술이 들어 오면 자리에서 일어나 주기(酒器)가 놓인 곳으로 가서 절하고 술을 받아야 한다. 감히 제자리에 앉은 채로 어른에게서 술을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어른이 이를 만류하면 비로소 제자리에 돌아와서 마신다.
어른이 술잔을 들어서 아직도 다 마시지 않았으면 젊은이는 감히 마시지 못한다. 어른이 마시고 난 뒤에 마시는 것이 아랫 사람의 예의이다.

우리 나라의 사람들은 어른을 모시고 술을 마실 때는 특히 행동을 삼가는데, 먼저 어른에게 술잔을 올리고 어른이 술잔을 주시면 반드시 두 손으로 받는다. 또, 어른이 마신 뒤에야 비로소 잔을 비우며, 어른 앞에서 술을 마시지 못하는 것이므로 돌아 앉거나,상체를 뒤로 돌려 마시기도 한 다.

술잔을 어른께 드리고 술을 따를 때 도포의 도련이 음식물에 닿지 않도록 왼손으로 옷을 쥐고 오른손으로 따르는 풍속이 생겼다. 이런 예법은 현대 소매가 넓지않은 양복을 입고 살면서도 왼손으로 오른팔 아래 대고 술을 따르는 풍습으로 남아 있다.

술은 임금에서부터 천민에 이르기까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즐겨 마셨기 때문에 주례(酒禮)는 술과 함께 매우 일찍부터 있었다. [고려도경(高麗圖經)]의 향음(鄕飮)조에 따르면, 고려에서는 이 주례 (酒禮)를 매우 중하게 여겼다고 전한다.

『잔치 때 신분이 높은 사람은 식탁에 음식을 차려 놓고 의자에 앉아서 술을 마신다.
그러나 신분이 낮으면 좌상(左相)에음식을 놓고 두 사람이 마주 앉아서마신다.
잔치에 객이 많으면 좌상을 늘린다. 기혈(器血)은 구리(놋쇠)로 만든 것을 쓰고 어포(魚脯), 육포(肉脯), 생선, 나물 등을 잡연(雜然)하게 늘어놓고 있다.

그리고 주행(酒行)에 절도가 없어서 많이 권하는 것을 예(禮)로 안다.
또, 『사소절』에는 "술이 아무리 독하더라도 눈살을 찌푸리고 못 마땅한 기색을 해서는 안된다" 라고 하였다.  또한 술은 "빨리 마셔서도 안 되고, 혀로 입술을 빨아서도 안 된다"고 하였다.
박지원의 『양반전』에는 술 마실 때 수염까지 빨지 말라 하였다. "술을 마셔 얼굴이 붉게 해서도 안 되며,  손으로 찌꺼기를 긁어먹지 말고 혀로 술 사발을 핥아서도 안 된다.

남에게 술을 굳이 권하지 말며 어른이 나에게 굳이 권할 때는 아무리 사양해도  안되거든 입술만 적시는 것이 좋다."고 하였다. 남에게 술을 따를 때는 술잔에 가득 부어야 하며,  술은 술잔에 차야 맛이라고 하는 말이 지금도 쓰인다.

그래서 술은 차야 맛이라 할 때는 술을 차게 해서 마시는 것이 좋다는 뜻도 되고 술은 술잔에 가득 차야 된다는 이중의 의미를 가진다. 술은 차야 맛이고 임은 품안에 들어야 맛이라는 속담도 이런 데서 생긴 것이다.

● 술자리 예절

   - 첫째, 기뻐서 마실 때는 절제가 있어야 한다.
   - 둘째, 피로해서 마실 때는 조용하여야 한다.
   - 셋째, 점잖은 자리에서 마실 때에는 소세한 풍조가 있어야 하며
   - 넷째, 난잡한 자리에 마실 때에는 금약이 있어야 한다.
   - 다섯째, 새로 만난 사람과 마실 때에는 한아(閒雅), 이 경우 한(閑)은 한가 하다는 뜻이 아니라, 정숙함을 뜻한다. 진솔하여야 한다.
   - 여섯째, 마지막으로 잡객들과 마실 때에는 재빨리 꽁무늬를 빼야한다.

이 여섯가지의 심득률(心得律)은 바로 자리의 분위기, 또는 몸의 컨디션을 가리는 중요한 명심사항이다.

 
 
  술자리 예절
◆ 좋은 음주습관 10계명

 1. 자신의 주량을 지키며 동료에게 억지로 권하지 않습니다.
   2. 알코올 도수가 낮은 술을 마시며 폭탄주는 절대 금합니다.
   3. 빈속에 술을 마시지 않습니다.
   4. 술을 되도록 천천히 마십니다.
   5. 술잔을 돌리지 않습니다.
   6. 원치 않을 때는 마시지 않겠다는 의사를 확실히 표현합니다.
   7. 매일 계속해서 술을 마시지 않습니다.
   8. 조금이라도 음주를 한 후에는 자동차를 운전하지 않습니다.
   9. 술자리는 1차에서 끝냅니다.
   10. 약을 복용하는 경우 술을 마시지 않습니다. 
 
 
◆ 일반적인 음주요령

 
   - 가능한 한 알코올 도수가 낮은 술을 마십니다.
   - 첫 잔은 한꺼번에 마시지 말고 여러 번에 걸쳐 나누어 마십니다.
   - 술을 마시면서 목이 마르면 얼음이 들어 있는 찬물을 마셔서 목마름을 해결하고, 술을 본격적으로 마시기 전에 알코올이 들어 있지 않는 음료수를 미리 마셔둡니다.
   - 술병이나 용기에 붙어 있는 알코올 함량 등 표시를 주의 깊게 관찰하여 자기가 마신 술에 들어 있는 알코올의 부피와 양을 어림잡아 보며 자기의 주량을 지키도록 합니다.
   - 알코올의 장내 흡수율을 떨어뜨리기 위해 안주를 먹으면서 술을 마시거나 술을 마시기 전에 음식을 먹어 두어 공복이 아닌 상태에서 술을 마십니다.
   - 받은 술잔은 다 마신 다음에 잔을 다시 채우게 합니다.
   - 술잔은 가득 채우지 않습니다.
   - 술을 마시면서 소금기가 많은 짠 스낵을 같이 먹지 않습니다.
   - 술을 되도록 천천히 마십니다.
   - 더 이상 술을 마실 수 없을 때는 "더 이상 마실 수 없다"는 의사를 확실하게 표현합니다.
   - 매일 술을 마시지 않도록 하고 최대한 1주일에 2회 이내로 술자리를 갖습니다.
   - 조금이라도 음주를 한 후에는 자동차를 운전하지 않습니다.
   - 음주를 한 후에는 기계류를 만지거나 작동하지 않습니다.
 
 
◆ 가정에서의 음주요령 
 
   - 부모가 자녀에게 모범을 보여 자녀들이 술에 대한 태도와 습관을 올바로 형성하게 돕습니다.
   - 가정에 특별한 일이 있거나 손님이 찾아왔을 경우 술을 맨 먼저 등장시키지 말고 다른 방법으로 시간을 보내다가 부득이한 경우에만 술을 내놓습니다. 

   - 되도록 알코올 도수가 낮은 술을 가정에 마련해두어 제공합니다.
   - 술을 마시는 테이블에 얼음과 찬물을 준비해 두어 언제나 자유롭게 마시게 합니다.
 
 
◆ 손님들을 초대할 경우 
 
   - 알코올 도수가 낮은 술이나 알코올이 포함되지 않은 음료가 준비되어 있음을 참석자들에게 알려 희망자들이 쉽게 마시게 합니다.
   - 술을 마시는 사람들에게는 마시는 술 한잔에 알코올이 얼마나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주어 술을 마시는 사람이 자신의 섭취한 알코올 양을 알 수 있게 해줍니다.
   - 가능한 한 작은 잔으로 술을 마시게 합니다.
   - 마시는 사람 자신이 자기 잔을 다시 채워 마시게 합니다.
   - 안주는 짠 스낵은 지양하고, 다른 여러 가지 음식을 제공하여 같이 먹게 합니다.
   - 술이 과도하게 취한 듯이 보이는 사람은 안전하게 귀가, 또는 같이 자고 갈 수 있게 조치합니다.
   - 손님을 접대할 경우에는 미리 특정한 술을 내놓지 않고 손님의 의향에 따릅니다.